양꼬치는 많이 먹어봤는데...
양갈비는 한 번도 먹어보지 못한 큰남편;;
드디어 미식가인 지인과 함께 운정 가람마을 2단지쪽에 있는 양쓰 양고기집에서 불금을 보냈어요~
지금 와이프가 처가집에 가 있기 때문에 다시는 오지 않는 자유의 그시간을 누리기 위해 불타는 금요일 저녁을 양쓰에서 보냈어요~


저녁시간에 조금만 늦어도 웨이팅이 길다고 하여 퇴근 호 불이나게 가람마을로 달렸어요~
다행이 빈 자리가 많이 있어 앉자 마자 양갈비 2인분을 시켰어요~
기대되는 양갈비!! 미식가인 지인이 여기 양갈비가 그렇게 맛있다고 해서 처음 먹어본 나로썬 먹기 전주터 기대가 컸어요~~
메뉴판을 보시면 양쓰 양고기집도 다른 곳과 별반 다른것이 없다고 느껴지실꺼에요~
그러나....

두툼한 살과 신선한 냉장 양갈비가 나오는 순간 감탄사가~~~~~~~~~~><
토마토와 버섯도 함께 주셨고 숯불에 구워서 향도 좋게 났어요~~ 양갈비 냄새가 1도 안남!!!!
지글지글 구워지는 소리에 덤으로 여자 알바생의 구수한 농담과 입담으로 양갈비가 익는 시간이 더 단축되는 듯한 느낌은 나만 그런걸까요?
알바생이 정말 친절해서 기분 좋았어요^^


그리고 샐러드는 밑반찬으로 주시는데 개인적으로 지금 다이어트 중이라 샐러드를 4그릇 먹었네요;;...ㅋㅋㅋ
양고기 집 와서 샐러드 먹는 이 센스는 뭘까요?!?!ㅠㅠ
그리고 가지튀김!! 이게 물건 중 물건 이에요~
그동안의 가지튀김과는 다른 차원의 가지튀김이에요~
큰 가지 안에 고기산적이 들어있어요~~
입안에 넣었을 때 식감을 아직도 잊을 수가 없네요~
단, 처음에 뜨거우니 가위로 반 짤라 드세요!!
운정 가람마을에 있는 양쓰는 파주 양고기집 중 최고 인듯 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