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프가 갑자기 매콤한 홍합이 먹고 싶다고 해서

인터넷을 검색하다가

고양구 행신에 있는 뚜띠쿠치나홍합스튜를 발견하게 됐습니다.

요즘 와이프가 무엇이 계속 땡긴다고 해서 

와이프가 먹고 싶은것 위주로 맛집을 찾아다니고 있습니다.




바로 홍합스튜!!!

제철요리라고해서 뚜띠쿠치나에서 11월 한 달간 이벤트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다만, 런치세트에서는 이벤트 가격으로 안하고

디너에서만 이벤트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사실...;;;

홍합스튜 이벤트 가격만 보고 고양까지 갔는데 

아쉽지만... 맛으로 판단하기로 했습니다.




고양구 행신에 있는 뚜띠쿠치나는 

주차장이 완벽하게 완비 되어 있습니다.

저는 주차 불편한 곳에는 잘 안갑니다.

주차하다가 그냥 밥 맛을 잃고 올때가 많아서요;;




메뉴판을 소개 합니다.

특히 뚜띠쿠치나의 자랑은 피자 도우에 있는 것 같습니다.

맨 위에 천연 발효종으로 해서 그런지

도우가 쫄깃쫄깃 하고 뽀송뽀송? 했습니다.


저도 처음 맛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맨 날 집에서 마르게리따 피자를 해 먹다가 

뚜띠쿠치나의 도우를 맛 보는 순간 거의 완벽에 가까운 맛이었습니다.




뚜띠쿠치나는 상당히 많은 메뉴들이 있었습니다.

특히 파스타는 빨간색과 하얀색의 종류가

상당히 많았습니다.

또한 해산물을 이용한 파스타 종류가 많았습니다.







뚜띠쿠치나에서는 

음료의 종류도 에이드 부터 와인까지!!

다양하게 준비 되어있었습니다.




그래서 저희 부부는 

홍합스튜와 피자를 시켰습니다.

뚜띠쿠치나에서는 점심세트 메뉴가 있는데

세트 메뉴에 커피가 제공 되었습니다.

그런데...

밥을 먹기도 전에 주는 것이 조금 에러;;;



도우가 정말 쫄깃쫄깃한 고르곤졸라!!!

그동안 우리 부부가 해 먹었던 그 피자는 무엇이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남으면

포장도 가능하니 참고 하세요!



샐러드는 뭐 그렇습니다.

(큰 남편은 정말 객관적으로 맛집들의 맛을 비교 분석 합니다)

드레싱 사서 쓴 맛이 그대로 나요;;;



하지만 샐러드는 패스 했지만

오늘 메인 메뉴인 홍합 스튜!

매콤하지만 비린 맛은 안나고,

달콤하지만 계속 떙기는 그 맛!!!

정말 놀랬습니다. 


왜 고양 맛집으로 불리는지 알았습니다.

사실 기대를 별로 하고 가지는 않았지만

홍합스튜를 먹어보고 맛의 정성을 느꼈습니다.



메인 메뉴들은 그냥 일반 소스를 넣고 만드는 음식들이 아니었습니다.

고양에 이런 맛집이 있었는지 놀랐습니다.

특히 이케아랑 가까워서 이케아 쇼핑을 마치고 뚜띠쿠치나로 향하면 아주 완벽한 데이트 코스가 될 것 같습니다.

이번 주말 한 번 고양으로 떠나보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흥도동 |
도움말 Daum 지도
  1. 2017.11.15 17:38

    비밀댓글입니다

몸이 안 좋은 아침

아침 10시에 일어났는데

제가 좋아하는 와이프가 맛있는 스콘을 만들어 놨습니다.

"언제 만들었어?"

"완전 감동이야!"


그래서 오늘도 와이프에게 키보드를 넘깁니다.


재료

생크림(200ml), 중력분(2컵), 설탕 (3스푼), 소금(1작은스푼), 베이킹파우더(1작은스푼), 남은 초콜릿 조금

계란 노른자 1개 (우유 1스푼)



1. 중력분, 설탕, 소금, 베파를 체에 내려주세요.

2. 생크림과 초콜릿 (견과류) 을 넣고 주걱으로 # 자로 대~충 섞어줍니다.

(너무 섞으시면 떡처럼 되요 ㅠ)



3. 날가루가 보이지 않을 때 까지만 저어주시고 비닐봉지에 반죽을 넣어 하루 정도 숙성 시킵니다.

(저는 자기전에 반죽을 만들어 놓고 아침에 구웠어요)


지난번 마르게리따 피자를 만들고 나서

반죽하고 숙성되는 것에 대해 자신감이 많이 생긴 것 같습니다.



4. 두께 2cm정도로 평평하게 반죽을 밀어주시고 예쁘게 피자 자르듯 8조각을 내줍니다.

5. 자른 반죽 위에 계란물을 발라주세요. 

(좀 두껍게 발랐더니 빵 색이 좀 진하게 나왔어요^^;)



6. 200도로 예열한 오븐에 15분 정도로 색을 봐가며 구워주시면 됩니다. 




시작 버튼을 누르고

 15분 

200도

카운트 다운이 되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15분 뒤 오븐기에서 빼면 생크림 스콘이 완성 됩니다.




총평

초콜릿은 넣지 않는 것으로.. 

저는 부모님이 사오신 제주도 초콜릿을 넣었더니 맛이 불량품 같았어요 ㅠ 

시오코나 스콘은 생크림의 풍미를 느끼는 것이 포인트 인 것 같아요! 


한 김 식힌 후 드시면 더 맛있답니다 :) 




  1. 맛있어 보여료^^

  2. 덩치 큰남편 2017.11.03 15:11 신고

    ㅋㅋㅋ 맛있습니다^^

탕수육이 엄청 땡겼던 오늘 밤.

집 주변에 참쌀 탕수육 맛집이 있어 거기서 시켜 먹을까 했는데...

갑자기 와이프가 더 맛있는 탕수육을 해주겠다며

지갑을 숨겼습니다.;;;;


그래서 버섯 탕수육 초간단 레시피를 오늘 소개 합니다.



그리고 레시피에 대해서 자세한 설명을 위해 와이프에게 키보드를 넘깁니다.


일단 버섯 탕수육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재료 입니다.


버섯 고구마 탕수 재료 : 고구마 1개, 새송이버섯 3개,  

소스 : 간장 6스푼, 전분가루 1스푼, 설탕 3스푼, 식초 2스푼, 물 1컵, 양파 반개



1. 고구마, 새송이 버섯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 부침가루를 입혀 주세요. 


새송이 버섯은 코스트코에서 샀습니다.

큰 새송이 버섯이 8개에 4,000원에 샀습니다.

고구마는 시골에서 농수산물에서 저렴하게 산 것이 있어

함께 넣었습니다.



2. 달군 기름에 고구마 먼저 넣어 튀겨 주시고 버섯을 나중에 튀깁니다.


저는 기름을 많이 넣어서 튀기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기름도 낭비 인것 같아 

조금씩 조금씩 기름을 후라이펜에 부어서

살짝살짝 튀깁니다.



3.  냄비에 소스재료를 넣고 보글보글 끓여줍니다. 

(전분가루는 물 1스푼과 함께 섞어주신 후 소스가 끓으면 넣어주세요)


* 소스에 사과, 파프리카 등 재료 많이 넣으시면 좋아요~ 전 냉털 하느라 양파만 .. ㅋㅋ 

(냉털=냉장고 털기)



4. 튀겨 놓은 고구마와 버섯을 담은 접시에 소스를 부어주셔도 좋고 찍어 드셔도 좋아요~:)


저는 부먹인데 남편은 찍먹을 좋아해서 

의견차이가 조금 있지만

오늘 버섯 탕수육은 부먹으로 선택!!


어떠세요? 

버섯 탕수육 초간단 레시피 맞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